LOGIN      
    Dan The Automator
 프로필 
 앨범 (4)
 공연 (0)
 기사/인터뷰 (0)
 비디오 (0)
 사진 (0)
 라디오 (0)
 관련 사이트 (0)
 게시판 (0)
15,980 views
Dan The Automator(a/k/a Nakamura)는 서부 Bay-Area지역을 그의 음악세계에 근간으로 두고 활동하는 DJ이자 Producer이다.(힙합이란 장르에서 국한된 표현임을 밝혀둔다.)

90년대 중반 서부 언더그라운드 씬에서 호평받았던 MC Kool Keith 와 함께한 Dr.Octagon이란 프로젝트를 통해 이름을 드러낸 그의 경력의 시작은 바이올린리스트였다고 한다.

HIP-HOP, R&B, DJing등을 접하며 나름데로 자신의 음악세계를 키워오던 그는 위에서 언급한 Dr.Octagon이란 프로젝트를 95년에 결성, 앨범을 발매하게 된다. 상대적으로 주목받지는 못하였으나 Dan The Automator가 만들어내는 (Dr.Octagon에서의..)사운드의 영향은 힙합뿐만 아니라 유럽등지에 트립-합이나 많은 퓨전 음악 장르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앨범의 성공적인 결과로 다음 그의 작품이 집중되어 있을때 그는 그 자신의 데뷔작인 Better Tomorrow EP를 그 자신의 스튜디오인 Glue Factory를 통해서 발매한다. (약간은 레이블로서의 개념이 더 강한 이 스튜디오는 그와 DJ Shadow, Latyrix같은 지역내 다른 아티스트들의 음악적 활동과 교류의 기반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Dr.Octagon프로젝트 이후 그는 타 장르(잘은 모르지만..특히나 락계의)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지칠질 모르는 그의 광활한 음악세계를 넓혀간다.("이제는 또 다른것을 하려나보다"란 생각이 거의 굳어갈 무렵인) 99년 그는 De La Soul, Gravediggaz같은 팀의 메인프로듀서이자 씬내에서 손꼽는 프로듀서인 Prince Paul과 유명한 프로젝트 밴드인 "Handsome Boy Modeling School" 결성하고 데뷔 앨범인 "So...How's Your Girl?"를 발표하게 된다.

이전까지 그가 추구해오던 음악색과는 상이하게 다른 면을 보여주는 동시에 Prince Paul은 물론 참여 아티스트들과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개인적인 의견이지만..)장르를 초월한 명반을 만들어 낸다.

이 프로젝트에 대한 평론과 대중에 찬사에 이어서 그는 다음해인 2000년에 다시 음악적 고향인 서부로 돌아와 같은 씬내에서 인정받는 MC인 Del The Monkey Homosapien과 DJ인 Kid Koala와 함꼐 Deltron 3030이란 프로젝트 팀을 결성하고 앨범을 발매한다. 이 앨범에서는 그가 옥타곤 시절에 음악과 프로젝트 명에서 느껴지는 우주적 사운드등 또다른 음악적 역량을 선보이게 이르고 이 앨범또한 모든면에서 뛰어난 수작으로 평가 받는다.

다음해인 2001년엔 락그룹 Blur의 Damon Albarn과 일본계 여성 듀오인 Cibo Matto의 맴버인 Miho Hatori등과 Gorillaz란 밴드를 조직하고 이들의 앨범은 그는 유럽, 미국등지에서 대성공을 거두게 된다. 이어서(길기도 하다..)그의 또다른 이름인 Nathaniel Merriweather로 돌아온 그는 그의 이전에 음악행로에 비교하면 조금은 조용한(?) Lovage란 밴드(Kid Koala, De La Soul의 Maseo, Afrikka Baambatta, Jennifer Charles, Mike Patton등이 참여.이걸 밴드라 해야되는건지...)로 돌아와 2001년에 선보이게 된다.(호평을 받았음은 물론이다.)

2002년엔 그의 정규 2집(?)인 DJ로서의 믹스 앨범 "Wanna But A Monkey?" 란 그다운 기이한 제목의 앨범을 발매하였다.

10여년의 시간동안 씬내에서 그는 아니, 꼭 힙합이 아니더래도 그의 이름은 클래식, 락 등 형태로서 표현되는 많은 장르의 뮤지션과 리스너들에게 꽤 비중있는 이름으로 자리잡은듯 싶다. 그의 기이하고도 주목받을수 밖에 없는 음악행로는 이제 그 부분을 조금 드러낸 것이라 생각되고, 앞으로 보여줄것이 더 많은 존재라 여겨진다. 퓨전음악인이라 하기엔 너무나 그 핵심을 잘 꾀고있는 그의 음악적 역량과 상상력에 경의를 표하고, 그의 다음 작품은 무엇이 될지 기대가 될뿐이다.

글쓴이(출처) : 정도현 (damon767@hotmail.com) (2009/08/15, 02:34:14 updated)

▲ TOP
HIPHOPPLAYA
SERVICES
힙합플레이야
힙플스토어
힙플쇼
힙플라디오
힙플어워즈
오픈마이크
공연예매
MAGAZINE
뉴스
공연정보
인터뷰
코멘터리
기획기사
패션
보도자료
SNS
ALBUM
한국힙합 앨범
한국R&B 앨범
외국힙합 앨범
외국R&B 앨범
앨범 캘린더
아티스트
VIDEO
비디오
비디오(예전)
MIXTAPE
믹스테잎
COMMUNITY
게시판
STORE
앨범CD
공연티켓
패션
카테고리
브랜드
세일
▲ TOP  
HIPHOPPLAYA                                                                      
(주)제뉴인뮤직 · 대표이사 : 김용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대형 · E-MAIL: hiphopplaya@gmail.com
· 사업자등록번호: 105-87-5613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1-서울마포-0810호 · 온라인음악서비스제공업신고번호 : 제2009-1호
· 서울시 마포구 상수동 262-1 리버힐빌딩 5층 (우: 121-828) · 대표전화: 02-335-7311 · 스토어문의전화: 02-335-7314 · FAX: 02-335-7312
Copyright ⓒ 2000-2019 Hiphop Playa.Com. All rights reserved.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 | 광고/제휴문의 | 고객센터 ]